The Lost Dialogue

"단기 4342년 늦은 가을의 LDK"

2009년 새해가 밝았다. 방문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새해 복 많이를 기원한다.

난 올해 새해 복으로 일단 기숙사를 나와야했고, 새 집은 공사 중이라 엊그제까진 홈리스 생활을 했다. 방 뺀 기숙사에서 몰래 하룻밤 나기도 했고, 랩에서 잠도 잤는데, 결국은 편안한 잠자리를 찾아 유성 근처 모텔에서도 하루 자봤다. 요즘 모텔 참 좋더군. 끝으로 또 좋은 논문을 쓸 복을 받아 지난 크리스마스 이후로 단 하루도 집에 못가고 대전에서 살고 있다. 새해는 아마 랩에서 맞이하나보다.

계속 이렇게 랩에서만 밤낮 일만 하며 살아보니 급기야는 점점 사회로부터 격리되어 가는 기분이다. 스스로의 존재감이 무한히 희미해지는 기분이랄까. 이젠 연구실에 비치된 가습기와 비슷한 정도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본다.

그러던 중 발견한 '미래 사진' 싸이트. 이름을 넣으면 미래의 내 모습이라며 사진을 골라 보여준다. 미래 사진을 빙자했으나 결국은 이름 해싱해서 대충 사진 고르는 거겠지만 그래도 결과는 매우 신빙성있다.

내 이름 LDK를 넣어보자.

어잌후


이럴수가. 이니셜로 장난말고 이제 본명을 넣어보자.

이건 뭐



연구실 가습기 정도의 존재감은 있을 줄 알았는데 지우개 수준이군.

학창 시절 칠판 지우개에 얽힌 추억이라곤, 던지고, 떨어뜨리고, 털고, 문지르고, 이런거 밖에 없다.

여튼 빨리 바쁜일 마무리하고 새해 목표도 세우고 본격적으로 새해 복 받을 준비를 해보자.


-단기 4342년 이틀 전, DK

'아트 앤 싸이언스 > 오늘의 날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 이 스팸들아!  (8) 2009.06.10
새해 복  (8) 2009.01.24
어제 먹은 감기약 성분  (3) 2009.01.17
강수 확률 1%  (4) 2008.12.29
TONITE  (8) 2008.12.18
금지어 목록  (12) 2008.04.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hone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구실 가습기 정도에 만족하는 수준이었나?

    물과 전기를 제공해줄테니, 나에게 오시오~ :D

    2009.01.24 20:14
    • LDK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습기에 대해서 얘기를 더 풀어야겠군요.

      가습기가 작다고 그 존재마저 우습게 보면 안됩니다.

      예전에 왠 부자 양반이 며느리 감을 심사하기 위해, 여인들에게 적은 돈을 주고 방을 채울 수 있는 것을 사오라 했던 적이 있는데 기억나십니까. 그때 어리석은 여인들은 고작 옷감이나 곶감 같은걸 많이 사서 방을 채우려 했으나 역부족이었죠.

      현명한 여인은 그 돈으로 초를 사와 촛불의 빛으로 방을 가득 채운 바 있는데,

      가습기가 바로 그렇습니다. 습기로 방을 가득 채우죠. 방을 가득 메운 기운으로 사람들의 몸의 갈증을 해소해주는 장치. 바로 제 개그입니다.

      2009.01.24 20:31
  2. haneu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kr.miraino.jp/%ED%95%9C%EC%8A%B9%EC%97%BD/
    어익후

    2009.01.26 13:39
    • LDK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 ... 닮았다!

      곰을 보니 또 현우가 생각나더군. 그래서 전현우를 넣어봤지. http://kr.miraino.jp/?n=%EC%A0%84%ED%98%84%EC%9A%B0 현우는 미래엔 곰인형이다. -_-;

      2009.01.26 15:05
  3. 꿀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칠판 지우개 짱~ ㅋㅋ
    난 아이스크림 나오던대~~ ㅡㅡ;
    소프트아이스크림... 머지..

    2009.02.01 23:58
  4. 아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스크림은 녹아 없어지는거지...

    2009.02.02 23:58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 657 
분류 전체보기 (657)
느낌 (144)
아트 앤 싸이언스 (451)
표현 (3)
대기권 밖 이야기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