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ost Dialogue

"단기 4342년 늦은 가을의 LDK"

학회장에서 점심을 떼우고 바르셀로나 거리를 걷기 전에, 딱 두 개만 보고 돌아가자라고 다짐했는데, 막상 그 때 떠오른건 바로 사그라다 파밀리아 Sagrada Familia 성당이었다. 가는 길에 먼저 도착한 카사밀라엔 별 확신이 없었고 그저 근처에 있길래 들렸지만 매우 좋은 추억을 만들고 왔다.

일단 카사밀라를 둘러본 후에 열심히 걸어서 사그라다 파밀리아로 이동했다.

디아고날 길을 따라 계속 잘 걸어보자. 오, 저기 보인다!
하지만 반대로 걸으면 안 보인다.
걸어가는 약 이십 여 분 동안 얼마나 뒤를 돌아봤는지 모른다.


사실 이 짓다가 만 성당은 내가 바르셀로나에 대해서 올림픽 말고 유일하게 들어서 알고 있던거라 할 수 있는데, 바르셀로나라고 하면 다들 이 성당 사진만 들이대길래, 여긴 꼭 가야겠다고 생각했었다. 이 성당은 1882년에 공사를 시작했고, 가우디가 1926년까지 맡아서 진행을 했고, 지금 120년이 넘도록 아직도 짓고 있다.

Sagrada는 'holy'라는 뜻이라네. 때문에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성스러운 가족' 성당이라고 보면 된다. 따라서 이 성당은 예수 그리스도 (가운데 돔), 성모 마리아 (130미터 정도의 가장 높은 첨탑), 그리고 12명의 제자(12개의 첨탑)에 대한 상징물들로 채워질 예정이지만, 내가 보기엔 여전히 갈 길이 멀다.

돔은 짓다 말았고, 옥수수 같은 첨탑은 달랑 8개 뿐이다. 다 지으려면 이런 속도론 아마도 100년은 더 남았을 거다. 2020년인가에 완공 예정이란 말을 어디서 본거 같은데, 과연 그럴까? 우리나라라면 하루에 첨탑 하나씩 올라갈 텐데, 아쉽군.

-> 이건 금강산도 식후경. 목말라 죽겠다.


아, 저 줄 봐라.
일단은 1시간 정도 기다려야 한다고 붙어 있었는데,
생각보단 줄이 빨리 빠지는 편이라 금방 들어갈 수 있었다.


오래 기다렸다. 자, 입장~


일단 이 성당을 설명할 때 가장 먼저 나오는 얘기는 이 성당의 입구인 파사드 facade이다. 사그라다 파밀리아에는 세 개의 파사드가 예정되어 있고, 이들 세 개의 파사드는 각각 예수의 1. 탄생, 2. 영광, 그리고 3. 수난을 상징하기로 되어 있다. 현재 탄생과 수난에 대해선 만들어진 것 같고, 영광 파사드는 아무리 찾아도 보이지 않아 성당을 두 바퀴를 돌았지만 역시 보이질 않았다. 알고보니 아직 못 만들었다고 한다. 삽질하기 전에 팜플렛을 꼼꼼이 살펴보자.

수난 파사드를 통해 입장하게 되었다.
매표소 위치에 문제가 좀 있다. 왜 시작하자 마자 수난인가!


수난 파사드를 잘 살펴보면 왠 얼굴 없는 마네킹이 예수의 얼굴이 그려진 것으로 보이는 액자인지 거울인지 모를 뭔가를 들고 있다. 이 마네킹이 바로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성녀 '베로니카'이며, 그녀가 들고 있는건 수건이다. 수건으로 얼굴을 닦았더니 거기에 얼굴이 새겨졌다는 이야긴 유명하다.

내부


과거 유럽을 좀 돌아다니면서 온갖 종교적 건축물들을 접했는데, 이 성당의 내부는 정말 신비했다. 뭐 일단 공사판인건 둘째 치고도, 벽면, 기둥, 천정 등 모두의 디자인이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그런 형태였다. 이런게 역시 아르누보인가 싶기도 했지만, 그냥 조각하다가 만거 같기도 하고 애매하더군.

먹선으로 그리고 대충 깎은 듯한 천정을 올려다 보자.
이게 다 만든건지 더 다듬을 예정인진 확신이 없다.


공사 현장


성당의 대부분이 공사 현장으로 뒤덮혀 있었으나 인부들은 보이지 않았다. 과연 그들은 언제 일하는 걸까? 왠지 가우디 사후 저 빈공간을 어떻게 채워야할 지 몰라서 고민하는 것만 같았다.

반대편의 탄생 파사드

탄생 파사드에 솟은 4개의 첨탑이다.
이 첨탑들도 이름이 다 있을텐데, 그건 잘 모르겠다.


이 파사드의 조각들을 자세히 보면 역시 예수의 탄생을 그리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성경을 잘 아는 사람들은 여기에 그려진 조각들을 다 이해하겠지.


이렇게 큰 성당은 내부에 볼꺼리가 너무 규칙없이 흩어져있어서 다 챙겨보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그래서인지 안에는 볼꺼리를 1번부터 11번까지 번호를 메겨두고 그걸 하나씩 따라서 이동할 수 있도록 안내표지가 마련되어 있어서 좋았지만, 난 그걸 모르고 대충 돌아서 뒤죽박죽이었다.

그 표지판을 따라가다 보면,
이렇게 가우디와 자연에 대한 전시물도 볼 수 있다.


아, 또 저 줄 봐라.


이 성당에는 굉장히 타기 힘든 엘레베이터가 두 군데 있다. 이걸 타면 파사드 위로 올라갈 수 있다. 여기까지 왔는데 이걸 스킵할 수는 없으므로 꿋꿋이 2시간을 더 기다렸다. 본래는 1시간 반 정도만 기다리면 된다고 붙어 있길래 기다린 건데, 중간에 45분 표지판을 지난 지점에서 15분을 더 기다렸더니 1시간 표지판이 다시 나타났다. 이런 사기꾼들. 흑흑.

2시간 고생해서 올라가서 보니 저 멀리 뭔가 보인다.


확대해서 보자.
이 건물에 대해서 스페인 텔레포니카 연구소의 한 분과 얘길 나눴는데,
저걸 C**D**이라며 낄낄 거렸다.
역시 세상 사람들 노는건 다 비슷하다 .
예전 이탈리아 피사에선 기울어진 탑이 있으니
과연 기울어진 C**D**도 파는지가 이슈였는데,


올라가서 본 맞은 편의 첨탑 4개.
역시 옥수수를 닮았다.
자연을 사랑한 가우디. 옥수수를 좋아했구나.


시내 정경을 내려다보자.
바람이 굉장히 많이 불어서 좀 무섭다.


2시간 기다려서 올라간 시간이 아까워서 내려올 때는 계단을 걷기로 마음을 먹었다.
가우디의 나선 계단이다.
하지만 곧 후회했다. 어지럽고 위험하고 힘들고 덥고 답답하다.


이미 지쳐서 아무 것도 눈에 들어오지 않았던
지하의 전시관.
하지만 시간을 가지고 천천히 둘러보면 은근히 볼거리가 많다.



이 성당은 일단은 기부금만으로 지어서 오래 걸린다고 하지만, 관람하던 중 공사하는 인부들은 보지 못했다. 요즘 성금이 잘 안들어오는게 분명하다. 이게 정말 완성이 되려나?

다음에 내가 나이들어 다시 찾아올 때 이게 완성되어 있다면 꽤나 감동이겠지.

'대기권 밖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그라다 파밀리아 Sagrada Familia  (4) 2009.09.13
카사밀라 Casa Mila  (2) 2009.08.27
이번 출장에서, 소소한 발견 몇 가지,  (0) 2009.08.26
마드리드의 휴일  (2) 2008.12.23
경희대 서울 캠퍼스  (6) 2007.04.10
버클리의 인텔 리서치  (8) 2007.03.16
메인 컨퍼런스가 시작하기 전 날, 점심을 먹고 딱 반나절 시간을 내서 홀로 바르셀로나를 걸었다.

리셉션 까지 남은 시간이 많지 않아서 그냥 딱 두 개만 볼려고 스페인 광장을 떠났다. 딱 두 개가 한계라 생각했다. 시간도 문제고 체력도 문제고 무엇보다도 날씨가 싫었고 이제 종교 건축물은 질렸고, 그렇게 생각없이 지하철을 타다가 디아고날 Diagonal 역에 내렸고, 마침 가장 가까이에 있던 카사밀라 Casa Mila에 이르게 되었다.

카사 밀라 Casa Mila는 100년이 넘게 바르셀로나를 먹여살리고 있는 안토니오 가우디 님께서
1910년 완성한 연립 주택이다.
100년 후, 연립 주택이 세계 문화 유산이자 세계적인 관광 명소가 되었다.
이런건 정말 본받아야만 한다.


전혀 계획에 없던 나들이었기 때문에, 난 사실 진정한 아르누보 art nouveau를 보여줬다던 안토니오 가우디에 대해서 아무 것도 몰랐고, 사실은 지금도 모른다. 하지만 정말 다른 나라 다른 도시에서는 결코 볼 수 없었던 스타일의 건축을 접할 수 있었다는건 큰 수확이었다. 이런게 바로 아르누보.

곤충, 뱀, 파도,
이 건물의 곡선과 색채는 밀림을 닮았다.
안토니오 가우디 건축의 모티프는 자연이다.


여기 온 사람들은 왠지 다 찍어서 소장한 듯한 컷이다.
식상하군.


디아고날 역에서 카사밀라를 찾아헤메었는데, 카사밀라는 보이지 않았고 '라 페드레라 La Pedrera'만 보였다. 알고보니 채석장이라는 뜻의 라 페드레라로도 유명한 곳이 바로 카사밀라라더군. 근데 그 당시의 내 기억으론 주변 어느 이정표에서도, 안에서 받은 안내 팜플렛에서도 카사밀라란 단어를 찾을 수 없었다. 사실 이걸 둘러보고 나온 후에도 내가 본게 카사밀라인지 라 페드레라인지 헷갈렸다.

이미 오후 였기 때문에, 관광객들이 굉장히 많았다. 여길 들어갈까 말까 고민이 많았는데, 왠지 들어가면 시원할 것 같았고 그리고 딱 두 개는 제대로 보기로 했으므로 2NE1의 파이어와 I don't care를 들으며 꿋꿋이 45분을 버텨서 입장했다. 입장료는 10유로 정도 했던 것 같다. 자, 들어가 보자.

일단 화장실
오, 이 아름다운 색채는 가우디의 작품인가, 아니면 내 촬영의 힘인가 ...


그리고 부엌 ... 이 아니라 여전히 화장실인거 같은데,
확신은 없다.


침실.
아, 내 숙소가 딱 이 만큼만 됐어도.


애들 방인듯.


그리고 옥상.
옥상의 조형물들을 보고 떠오르는건 역시 외계인이 아닐까.


이 건물에서 또 유명한게 바로 저녁에 해 질 무렵의 옥상이라고 한다. 여기서 해질 때까지 버틸 수는 없고, 그런건 다음을 위해 남겨둬야지 싶지만 언제 또 바르셀로나에 오려나 싶기도 하다.

유명한 옥상의 조형물,
내 기억으로 이건 굴뚝이거나 환기구였던거 같다.
난 개인적으로 [내 학교의 건물] 때문에 타일을 혐오한다.
하지만 여기서 타일도 활용하기 나름이란걸 알게 되었다.


여기서 다음 목적지를 정했다.
저 멀리 보이는 저 공사 현장, 자, 딱 저기까지만 걸어가자.


별 생각없이 들어갔는데, 상당히 볼거리가 많은 곳이었다. 옥상으로 올라가기 직전의 꼭대기 층에선 이 건물과 가우디 건축에 대한 작은 박물관이 꾸며져 있어서 시간 떼우기에 훌륭하며, 무엇보다도 실내는 에어컨 덕분에 매우 시원하기 때문에 지치지도 않는다. 때문에 바르셀로나에서 몇 안되는 가장 즐거운 기억 중의 하나가 되었음.

딱 여기 까지가 좋았는데, 이 다음은 정말 힘들었다. 걷고 걷고 또 걷고 기다리고 또 걷고 계속 그랬다.

'대기권 밖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그라다 파밀리아 Sagrada Familia  (4) 2009.09.13
카사밀라 Casa Mila  (2) 2009.08.27
이번 출장에서, 소소한 발견 몇 가지,  (0) 2009.08.26
마드리드의 휴일  (2) 2008.12.23
경희대 서울 캠퍼스  (6) 2007.04.10
버클리의 인텔 리서치  (8) 2007.03.16
그냥 기록으로 남기고 싶은 소소한 발견 몇 가지다.

바르셀로나 출장은 에어 프랑스를 이용했다. 출장 약 한 달 반 전인 7월 초에 항공권을 구입했는데, 상당히 저렴하게 살 수가 있었다. 에어 프랑스는 스카이팀 멤버이므로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적립할려고 보니, 헛, 나는 적립이 안되는 부킹 클래스라며 카운터에서 리젝을 당했다. 으어, 이 놈의 리젝 인생. 돌아와서 조사를 해보니, 에어 프랑스 부킹 클래스가 A,E,G,L,M,N,O,Q,R,T,U,V,W,X 중에 하나면, 적립이 불가능하댄다. 적립 조건이 꽤 까다롭다. 혹시나 마일리지 적립을 원하는 분들은 꼭 미리 확인을 하도록 하자.

인천에선 출발이 좀 늦었다. 이유는 중국의 하늘이 좀 막힌다는 거였는데, 그래서 무려 1시간도 더 늦게 출발을 하고 말았다. 파리에서 환승 시간이 2시간이 채 안되기 때문에 아슬아슬하다 싶었는데 (인천에서 짐을 부쳤는데, 이 놈의 짐이 파리 드골 공항에서 다른 비행기로 제대로 옮겨타려면 최소 80분이 필요하다고 한다.), 인천에서 한 시간 버리고 간다니깐 아 이렇게 바르셀로나에선 짐도 못 받고 옷도 없고 치약도 비누조차 없이 거지처럼 살겠구나 싶었다.

오, 하지만 이게 왠걸. 출발해서 중국 하늘을 지나갈 즈음 (딱 점심을 받아 먹고 있었는데) 기체가 진동하기 시작했다. 이번엔 정말 제대로 된 터뷸런스를 만났다. 40분 넘게 비행기가 상하로 미친듯이 흔들렸다. 여기저기서 식판 쏟고 뒤엎고 난리였는데, 그 덕분인진 몰라도 제 시간에 도착할 수 있었다. 오 럭키. 파리 드골 공항에서 게이트 2E <-> 2F 환승은 천천히 걸어도 20분이 채 안 걸린다. 보안 검색대가 붐비지 않는 이상 사람 갈아타는데는 큰 문제 없을 것이다.

그리고 바르셀로나로 들어가는 에어 프랑스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40분 또 늦게 뜨고 30분 연착하고~

바르셀로나에서의 5일은 결코 호락호락 하지 않았다. 8월 말의 이 도시는 너무 덥고, 습하고, 정말 미칠듯이 돌아다니기 힘들었는데, 더 큰 문제는 내가 묵은 숙소가 이 길바닥보다 더 덥고 습했다는 거다. 땀에 젖어 축축한 침대 시트를 아침에 정리하고 숙소를 나서고, 일을 보고 저녁에 들어오면 여전히 축축하고 습하고 이젠 냄새까지 나는 침대 시트가 나를 반겼다.

숙소는 통금이 있어서 (관광지에 통금이라니~ ) 밤 11시 전에 들어와서 씻어야했고, 공용 화장실이 오직 두 개 뿐이라, 여기서 제대로 씻고 일보러 나가려면 적어도 아침 6시엔 일어나서 준비를 해야했다. 매일 너무 바른 생활을 했더니 한국으로 돌아오는 저녁 비행기에선 계속 잘 수 밖에 없었고, 그렇게 한국에 밤에 도착해서는 바로 잠을 잘 수가 없었고, 그래서 난 아직도 시차 적응을 못하고 있다.

끝으로, 바르셀로나에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겪은 일이다.

잘 안보이는군. 이렇게 써있다.
The system is going down NOW !!
Sending SIGTERM to all processes.
Aug 20 19:03:46 sb600307 syslog.info System log daemon exiting.
Sending SIGKILL to all processes.
The system is halted. Press Reset or turn off power
Power down.


파리 <-> 인천 대한항공 편은 좌석 마다 개인 디스플레이가 설치되어 있어서 쾌적한 여행이 가능했다. 돌아오는 항공편은 에어컨 고장으로 또 약 한 시간 늦게 뜨게 되었는데, 그때 막간을 이용해 영화나 볼려고 기계를 만졌더니 저런 메시지가 뜨면서 다운 되더군.

그렇다! 대한항공 개인 좌석 디스플레이의 OS는 리눅스임을 확인하고 돌아왔다.

적어놓고 보니 정말 소소하군.

'대기권 밖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그라다 파밀리아 Sagrada Familia  (4) 2009.09.13
카사밀라 Casa Mila  (2) 2009.08.27
이번 출장에서, 소소한 발견 몇 가지,  (0) 2009.08.26
마드리드의 휴일  (2) 2008.12.23
경희대 서울 캠퍼스  (6) 2007.04.10
버클리의 인텔 리서치  (8) 2007.03.16
1 2 3 4 5 6 7 ··· 219 
분류 전체보기 (657)
느낌 (144)
아트 앤 싸이언스 (451)
표현 (3)
대기권 밖 이야기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