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ost Dialogue

"단기 4342년 늦은 가을의 LDK"

얼마 전에 내 개인 서버가 심정지를 일으켰다.

이 컴퓨터는 내가 대학을 입학하면서 부모님께 받은 것으로, 나와 지난 10년간 단 한 번도 떨어져본 적이 없으며, 또한 내가 개인적으로 처음이자 또한 마지막으로 소유했던 데스크탑 PC이기 때문에 이건 정말 내 목숨과도 같다. 여튼 이게 며칠 전 학교 정전을 버티지 못하고 뻗어버렸다.

분명히 정전 전에 잘 셧다운을 시켜뒀었는데, 전기가 돌아온 후에 이 놈이 다시 켜지질 않았다. 하드디스크를 하나 더 두고 매일같이 백업을 해두곤 있었지만, 이 블로그를 포함한 지난 10년의 데이터를 발굴해서 또 다른 곳을 찾아 옮길 것을 생각하니, 가뜩이나 요즘 바빠죽겠는데, 정말 눈 앞이 어질어질 하더군.

결국 문제는 파워가 맛이 간 것이었고 (정말 맛이 갔다. 전원 케이블을 꽂기만 하면 전원 팬과 CPU 팬이 아주 천천히 돌기 시작했다. 전원 버튼은 누르지도 않았는데 말이다), 약 5분 간에 걸친 파워 이식 수술 끝에 결국 다시 살아 숨쉬기 시작했다. 옛날 컴이라 파워 연결선도 몇 개 없고 이식은 정말 쉽다. 귀찮아서 문제지. 오랜만에 케이스를 열었더니 안에는 먼지가 가득했고, 심지어 거미줄도 있더군.   

정말 간 만에 한 번 사고를 당하고 나니, 이제 슬슬 이 컴이 완전히 뻗어버릴 때를 대비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벌써 10년을 버텼고 또 영원히 함께 할 수는 없으니깐. 그래서 일단 급한 블로그부터 옮겨보기로 했다. 매우 초창기 설치형 블로그라 할 수 있는 태터툴즈 0.9x 버전을 여태껏 써오고 있었는데, 이제 슬슬 남이 관리해주는 환경으로 넘어갈 때가 된 것 같다. 그나마 데이터 형태가 유사한 티스토리나 텍스트큐브가 정도가 대안이더군.

일단 태터툴즈 0.9x 데이터를 태터툴즈 1.x 버전의 데이터로 마이그레이션 하고, 이걸 티스토리에서 불러온 결과가 바로 이 곳이다. 맘에 드는 스킨이 없어서, 그나마 먼저 쓰던 스킨과 가장 유사한 것을 하나 골라서 내 맘대로 좀 고쳐봤다. 텍스트큐브에도 계정을 하나 열어서 데이터를 옮겨놨는데, 거긴 구글 쪽에서 관리를 한대서 살짝 기대를 했으나 지금 상태론 뭐 아무리 좋게 봐줘도 도저히 관리가 되고 있다는 분위기가 아니다. 일단은 그냥 닫아두었으나, 그래도 시간을 두고 지켜볼까 한다.  

지난 4년 동안 함께한 이 정든 스킨과도 당분간 작별이다.



좀 어색하긴 하지만, 그래도 이왕 옮겨왔으니 당분간은 정 붙이고 살아보자.

'아트 앤 싸이언스 > 별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스토리로 가볼까  (12) 2009.11.18
갑자기 떠오른 로또 서비스  (4) 2009.10.27
단풍놀이! 뱀사골에서 간장소까지~  (6) 2009.10.26
블룸 앤 구떼 Bloom & Goute  (6) 2009.10.20
까페 아모카 Amokka  (8) 2009.10.13
출국 전 날의 상념  (5) 2009.08.16
1 2 3 4 5 6 7 8 ··· 657 
분류 전체보기 (657)
느낌 (144)
아트 앤 싸이언스 (451)
표현 (3)
대기권 밖 이야기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