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ost Dialogue

"단기 4342년 늦은 가을의 LDK"

'올림픽공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25 가을은 이미 온데간데 없다. (4)

가을은 이미 온데간데 없다.

느낌 2009. 11. 25. 21:10 by LDK
한 3주 전인가? 오랜 만에 집에 갔는데 간 밤에 비가 와장창 쏟아졌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대전으로 돌아가려고 집을 나섰는데 사방에 낙엽이 가득 떨어져 장관이더군.

이 동네 낙엽은 유명해서 여기 낙엽을 퍼다가 남이섬에 쏟아붓고 '송파 낙엽의 길'을 만든다던 뉴스를 본 적이 있다. 예전 같았으면 당연히 잠깐 멈춰섰을 텐데. 그리고 보기 좋은 곳을 찾아 카메라를 꺼내 사진도 수백 장 찍으며 돌아다녔을 텐데, 왠지 모르게 그러지 않았다.

달리는 차 안에서 그냥 카메라를 뒤로 돌리고 한 장 찍었다.



언제부터인가, 난 과거에 하던 일을 하지 않게 되었다.

굳이 예를 들자면, 요즘은 블로깅을 거의 하지 않는다. 나만의 쓸데없는 것으로 가득하던 홈페이지도 이젠 거의 업데이트 되지 않는 블로그 뿐이다. 영화도 보지 않는다. 이 학교의 캠퍼스는 꽃이 핀 봄이 가장 절정이다. 이걸 꼭 사진에 담고 싶은데 그걸 지금 몇 년째 미루고만 있다.  

다행히 2004년 가을에 저장해둔 그 시절 홈페이지를 찾았다!



그렇다고 특별히 뭘 더 하게 된 것이 아님을 깨닫곤 한다. 

그저 마음에 여유가 너무 없다. 그래서 시간을 되돌려 보면 대체 내가 뭘 한건지 후회만 가득하다. 20대엔 시간을 무의미하게 버리지만 않으면 된다던데 뭐라도 건설적인 일을 찾아 열심히 하기만 하면 된다는데, 왠지 그러지 못한 것 같아 불안하다. 또 이렇게 불안해 하다보니 마음엔 더 여유가 없어진다. 그리고 또 그렇게 시간은 흐르고, 

그리고, 이미 가을은 온데간데 없다.  

누가 내 가을을 가져갔는가?

'느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종하는 법  (5) 2010.01.05
가을은 이미 온데간데 없다.  (4) 2009.11.25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셨다.  (2) 2009.10.05
표정 관리  (4) 2009.04.30
고독한 스승 (Lean on me)  (2) 2009.03.19
변명은 추하다.  (2) 2008.12.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 가을은 지리산이 가져갔다.

    2009.11.25 23:06 신고
  2. ♡miss Bah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가을도 누가 가져갔나보다..

    2009.12.11 18:13 신고

1 
분류 전체보기 (657)
느낌 (144)
아트 앤 싸이언스 (451)
표현 (3)
대기권 밖 이야기 (58)